주변 아파트값 상승 기대로 '들썩'
이달 본계약을 앞둔 ‘사업비 4조원’ 규모의 경기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복합개발사업을 두고 부천 일대 부동산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사업비 4조' 부천영상단지…아파트 5500가구 나온다

부천시는 지난 4월 부천 상동 일원에 영화·영상·주거·상업 등 융복합단지를 만드는 복합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GS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GS건설 관계자는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는 향후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체험의 메카로 떠오를 것”이라며 “영상산업단지 조성 완료 시 약 1만 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지역 부동산업계는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로 인한 인근 아파트값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2002년 부천 상동신도시에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기존 중동신도시 아파트값이 덩달아 상승한 효과가 나타나서다.

부동산뱅크에 따르면 중동 그린타운우성2차(1994년 입주) 전용면적 74㎡는 2002년까지는 매매가격이 1억5000만원이었다. 그러나 인근 상동신도시에 전용면적 84㎡의 3억~4억원대인 새 아파트가 입주하자 그린타운우성2차 집값은 2004년 7월 2억1000만원으로 상승했다. 중동 꿈동산마을(1994년 입주)도 입주 후 계속 1억원대 매매가격을 유지하다 상동신도시가 들어선 2003년 6월 3억원을 돌파하면서 점차 가격이 상승해 2006년에는 4억5000만원까지 올랐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장은 “새 아파트뿐만 아니라 유동인구를 밀집시키는 복합문화단지가 들어서면 신규 분양에 따른 집값 견인 및 도시재생에 시너지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GS컨소시엄은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에 주상복합 3700가구, 아파트 1790가구 등 약 55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