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단지, 29일 총회…'신청'결의

9단지 등도 준비작업 '속도'
재건축 사업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아파트에서 본격적인 재건축 추진 움직임이 일고 있다. 연내 재건축 안전진단을 양천구에 신청할 예정인 목동신시가지 5단지.  /한경DB

재건축 사업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는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아파트에서 본격적인 재건축 추진 움직임이 일고 있다. 연내 재건축 안전진단을 양천구에 신청할 예정인 목동신시가지 5단지. /한경DB

서울 양천구 목동을 대표하는 ‘목동 신시가지아파트’에서 재건축 사업의 첫 관문인 정밀안전진단을 신청하는 단지가 나온다. 서울 부동산 가격이 강남을 중심으로 반등하기 시작하면서 목동에서도 신고가를 경신하는 아파트가 속출하는 등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30여 년 만에 안전진단 시동

목동 재건축, 정밀진단 '첫발'…가격도 '꿈틀'

2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목동 신시가지 6단지 재건축준비위원회는 다음달 초 양천구에 안전진단을 신청하기로 했다. 29일 2차 총회를 열어 안전진단 신청에 관한 내용을 결의할 예정이다. 재준위 관계자는 “입주민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하면서 전무후무한 속도로 안전진단 자금 모금이 사실상 완료됐다”며 “진단 결과가 나오는 대로 본격적인 재건축 절차를 밟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9단지도 한 달여 만에 전체 모금액의 절반인 1억원을 모으는 등 준비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5·11·14단지 등도 입주민 간에 활발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어 연내 추가로 안전진단을 신청하는 단지가 나올 전망이다.

목동 재건축, 정밀진단 '첫발'…가격도 '꿈틀'

정밀안전진단 통과는 재건축 정비기본계획 수립의 전제 조건이다. 재건축 사업의 첫 관문으로 꼽힌다.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14개 단지는 지난해 초 모두 예비안전진단(현장조사)을 통과했지만 같은 해 3월 정부가 안전진단 기준을 크게 높여 난항을 겪었다. 강화된 조건에 따르면 A~C등급은 유지보수, D등급은 조건부 재건축, E등급은 재건축 판정이다. 한 재건축준비위 관계자는 “내진 설계나 소방활동이 용이하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하면 큰 문제 없이 D등급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3단지는 서울시가 임대아파트를 더 지을 경우 종상향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논의가 새 국면을 맞았다. 나머지 단지들이 3종 일반주거지인 반면 1~3단지는 2종 일반주거지로 분류돼 있다. 서울시는 3종 일반주거지로 종상향하는 대신 인센티브로 받는 용적률의 20%를 공공지원 민간임대로 채우는 방안을 제안했다. 인근 H공인 관계자는 “공공지원 민간임대는 주변 시세보다 낮은 수준의 임대료로 8년까지 거주할 수 있으며 이후 분양 전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기존 임대아파트와는 다르다”면서도 “여전히 조건 없는 종상향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큰 분위기”라고 말했다.

공급 부족 푸는 열쇠 될까

목동에는 1985년 입주한 1단지를 시작으로 1988년까지 14개 단지, 총 2만6629가구에 달하는 신시가지 단지가 들어섰다. 2000년을 전후해 ‘목동 학원가’가 형성되면서 서울 서남권 핵심 주거지로 부상했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대형 유통시설과 쾌적한 주거환경까지 비교적 잘 갖춰져 있다”며 “경전철과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등 호재가 많아 미래 가치가 더 기대되는 곳”이라고 말했다.

넓은 대지면적 등 재건축 사업성이 뛰어나 투자자의 관심이 높다. 9·13 대책 이후 눌려 있던 아파트 가격은 최근 강남발(發) 훈풍의 영향을 받아 속속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이달 들어 1단지 전용면적 116.29㎡, 5단지 전용 95.27㎡가 직전 최고가보다 높게 팔렸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9일부터 하락하던 양천구 아파트 값은 지난 17일 상승 반전했다. 인근 A공인 관계자는 “소유주들이 계약 직전에 가격을 올리거나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매물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정부 관계자는 “목동 신시가지 재건축이 본격화되면 서울에 2만 가구 이상이 추가로 공급된다”며 “서울시에서 공급 부족 상황을 목동을 활용해 해결하려는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