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3개 단체장 합의…김경수 "총리실 검토로 논란 종지부 찍자"
동남권 신공항, 총리실서 검토…국토부·부울경 "결과 따른다"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국무총리실에서 재검토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는 20일 오후 서울 용산에 있는 국토부 사무실에서 간담회를 하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국토부 장관과 부·울·경 3개 단체장은 동남권 관문 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고 했다.

이어 "검토 시기와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와 부·울·경이 함께 정하기로 한다"고 했다.

이날 합의는 김 장관과 부·울·경 단체장 3명이 1시간가량 간담회를 진행한 뒤 나왔다.

합의문 발표 직후 김경수 지사는 "그동안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이 적정한지에 대해 국토부와 협의가 원활하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

오늘 논의에서 이를 해소하고 합의문 발표대로 총리실에서 논의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동남권 신공항, 총리실서 검토…국토부·부울경 "결과 따른다"

회의에 함께 참석한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부·울·경 검증단에서 제시한 김해신공항 계획의 한계와 문제점에 대해 내부 검토를 다 마쳤다"면서 "총리실에서 검토하면 그런 부분을 제시하고 부·울·경 의견을 조율하면서 정리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 차관은 "현재 국토부안은 김해신공항이 부·울·경 관문공항으로 기능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국토부 입장에는 변화가 없음을 강조했다.

김 차관은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것이라기보다 부·울·경 검토 없이 최종 결정을 내리기 어려워 이 기회에 정리하기로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정부는 2016년 6월 동남권 신공항을 짓기로 하고 가덕도와 밀양 두 곳 중에서 입지를 고심하다 기존 김해공항에 활주로 1본을 더 넣는 김해공항 확장안, 즉 김해신공항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부·울·경 단체장은 김해신공항안이 소음, 안전문제, 경제성·확장성 부족으로 관문공항 역할을 하지 못한다며 제대로 된 관문공항을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정부를 압박했다.

그럼에도 국토부가 김해신공항안을 강행하려 하자 부·울·경 단체장들은 이 문제를 총리실로 이관해 검토하자고 했다.
동남권 신공항, 총리실서 검토…국토부·부울경 "결과 따른다"

이날 김현미 장관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이 문제를 총리실에서 논의하게 된다면 국토부도 지속해서 협의해 조속한 시일 내에 합리적인 결론이 내려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문제를 총리실로 넘길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경수 지사는 "동남권 신공항 문제는 그동안 6차례 용역을 했는데 부적절·부적합하다는 결정이 났었고, 이후 한 번의 결정으로 가능하다고 해 추진되고 있다"며 "이전 정부에서 결정한 문제인데, 최종적으로 총리실에서 검토하고 논란의 종지부를 찍는 게 국력 소모가 안 되고 국책사업이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게 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