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북권역, 대광위와 간담회
국토교통부가 오는 8월 ‘권역별 광역교통망 기본구상’을 마련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했다.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지난 12일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수도권 동북권역을 대상으로 1차 지자체 간담회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광한 남양주시장, 김대순 양주부시장, 서울시·경기도·LH(한국토지주택공사)·한국교통연구원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에 앞서 대광위는 지난 5월 “두 달간 총 8회의 권역별 간담회를 거쳐 수도권 신도시를 포함한 ‘권역별 광역교통망 기본구상’을 8월까지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이날 간담회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노선과 C노선을 조속히 추진해달라고 건의했다. 남양주시는 서울지하철 4호선 진접선과 8호선 별내선의 단절구간 연결, 양주시는 지하철 7호선 도봉산~옥정 연장 사업을 요청했다. 대광위 관계자는 “지자체 건의사항을 한국교통연구원 등 연구기관과 깊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대광위는 14일 수도권 동남권 지자체와 간담회를 한 데 이어 19일에는 서남권, 25일에는 서북권 지자체와 간담회를 진행한다. 다음달에는 부산·울산권, 대구권, 광주권 및 대전권역 등으로 나눠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