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건설 업역·업종 바꾸고 불공정 관행 근절하겠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건설 기술 경쟁을 촉진할 수 있도록 업역과 업종을 개편하고, 불공정 관행을 근절하는 등 혁신을 일관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전문건설회관에서 열린 건설혁신위원회, 연구원, 건설업계와의 간담회에서 "40여년 이상 이어진 건설 업역 규제를 지난해 사회적 합의를 통해 폐지하고, 공공공사 임금 직불제를 의무화하는 등 건설산업 혁신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는 분야별 건설혁신 대책들의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다양한 의견을 들어 향후 진행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논의 주제로는 업종개편 방안 등 현안 과제, 일자리 개선,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 해외 진출 확대, 신기술 개발 등이 다뤄졌다.

아울러 김 장관은 지난주 부산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추락 사고를 언급하며 "건설 선진국은 '안전'의 토대 위에 세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체형 작업 발판이 적용되지 않는 부분에서도 추락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건설현장 전반에서 빈틈없이 안전을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