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3일 "아파트는 돈이 아니라 집이다"라며 재차 자신의 소신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문화관에서 특강을 통해 "2017년 이런 취지의 취임사를 해 '신임 장관의 시각에 문제가 있다'는 보수언론의 공격을 많이 받았다"며 "아파트 등 주거공간은 누군가에게 상품이 될 수 있지만, 누군가에게는 소박하게 한 몸을 뉘어 생활하는 곳"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 2년간 주택시장에서 등락은 있었지만, 작년 9·13 부동산 대책 이후 40주간 안정세를 보인다"며 "부동산시장의 안정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결혼 후 10여년간 전셋집에 살면서 고통받았던 일을 회고하며 "정부는 전·월세 시장의 안정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청년 주택이나 행복주택을 지으면 지역사회에서 집값이 내려간다고 반대하는 경우가 많다"고 비판하면서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강연에 앞서 장영달 우석대 총장은 김 장관을 "철의 여성 정치인"이라고 소개했다. 또 박성일 완주군수는 김 장관을 면담하며 "완주군이 보유한 수소산업 기반과 조성 중인 테크노밸리 2단계를 활용해 수소산업을 육성하고 있다"며 국토부의 수소시범 도시 지정에 완주군을 포함해 달라고 건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