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대서 특강…장영달 총장 "철의 여성 정치인"으로 소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3일 "아파트는 돈이 아니라 집"이라는 소신을 재확인했다.
김현미 장관 "아파트는 돈 아닌 집…부동산시장 안정시킬 것"

김 장관은 이날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문화관에서 특강을 통해 "2017년 이런 취지의 취임사를 해 '신임 장관의 시각에 문제가 있다'는 보수언론의 공격을 많이 받았다"며 "아파트 등 주거공간은 누군가에게 상품이 될 수 있지만, 누군가에게는 소박하게 한 몸을 뉘어 생활하는 곳"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 2년간 주택시장에서 등락은 있었지만, 작년 9·13 부동산 대책 이후 40주간 안정세를 보인다"며 "부동산시장의 안정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결혼 후 10여년간 전셋집에 살면서 고통받았던 일을 회고하며 "정부는 전·월세 시장의 안정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미 장관 "아파트는 돈 아닌 집…부동산시장 안정시킬 것"

그는 "청년 주택이나 행복주택을 지으면 지역사회에서 집값이 내려간다고 반대하는 경우가 많다"고 비판하면서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학생들에게는 "청년들이 좀 많이 놀았으면 좋겠다"며 "논다는 게 게임 등을 말하는 게 아니라 가치 있는 것과 여행을 하면서 창의력을 키우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AI와 로봇이 지배하는 시대가 온다"며 "많은 걸 경험해 수많은 정보가 떠다니는 세계에서 아이디어와 창의력으로 경쟁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강연에 앞서 장영달 우석대 총장은 김 장관을 "철의 여성 정치인"이라고 소개했다.

또 박성일 완주군수는 김 장관을 면담하며 "완주군이 보유한 수소산업 기반과 조성 중인 테크노밸리 2단계를 활용해 수소산업을 육성하고 있다"며 국토부의 수소시범 도시 지정에 완주군을 포함해 달라고 건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