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순위 청약 인기, 순위 내 청약 보다 높아
서울과 경기 인기지역에서 대구·부산 내 규제지역으로
"잠재 수요 여전하다는 것 확인"
모델하우스 개관당시 인파가 몰렸던 부산 '힐스테이트 명륜 2차'.

모델하우스 개관당시 인파가 몰렸던 부산 '힐스테이트 명륜 2차'.

무순위 아파트의 인기가 서울과 수도권을 벗어나 대구와 부산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른바 '줍줍 아파트'로 불리는 무순위 아파트는 청약당첨자나 예비 당첨자들의 포기분과 부적격으로 남은 물량이다. 주로 청약의 문턱이 높은 규제지역에서 많이 발생한다.

대표적인 투자과열지구인 서울과 경기도 조정대상지역에서는 이러한 무순위 청약이 많았다. 높은 분양가와 까다로운 청약조건에 부적격 청약자들이 속출하면서다. 정부는 지난달 20일 입주자 모집공고 단지부터 규제지역 예비당첨자 비율을 공급물량의 80%에서 5배수로 대폭 확대했다. 그럼에도 서울을 비롯해 지방의 규제지역에서도 무순위 청약자들은 몰리고 있다.

13일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 포레센트’의 무순위 청약에서 20가구 모집에 2001명이 몰리면서 평균 경쟁률이 100.05대 1을 기록했다. 전용 84㎡A는 6가구 공급에 855건이 접수되면서 142.50대 1을 나타냈다. 이 단지는 지난 달 62가구의 일반분양을 진행했지만 이 중 3분의 1 가량인 20가구가 미계약 물량으로 나왔다. 대부분인 17가구가 부적격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에서도 무순위 청약바람이 불고 있다. 1순위 청약보다 무순위 청약자가 더 많이 몰리고 있다. 지방은 서울·수도권에 비해 각종 청약 규제지역에 익숙치 않은 경우들이 많다. 그만큼 부적격 청약으로 인해 쏟아지는 물량이 많은 편이다.
"규제도 소용없다"…무순위 '줍줍' 지방으로 확산

대구시 수성구에서 분양했던 대구 수성구 레이크 푸르지오 아파트는 지난달 무순위 청약에서 203가구 모집에 2115명이 접수를 했다.경쟁률이 10.4대1에 달했다. 이 단지는 일반분양분이 229가구였고, 당시 청약자가 1964명으로 평균경쟁률이 8.5대1을 기록했다. 일반분양분에 육박하는 가구들이 무순위로 나오면서 청약자들이 더 몰리는 결과가 나왔다. 수성구는 투기과열지구다.

부산의 조정대상지역인 동래구에서도 이런 사례가 관측됐다. '힐스테이트 명륜 2차'로 부산에서 처음 실시된 사전 무순위접수로 이때 청약접수자는 3527명에 달했다. 지난달 13일 진행된 1순위 청약에서 686가구(특별공급 제외) 공급에 2126명이 청약하면서 평균 3.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무순위 청약이 1순위 청약수보다 많았다.

업계 관계자는 “무순위에서 인기를 끄는 지역들은 공통적으로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있는 곳” 이라며 “규제강화로 청약 통장을 통해 분양은 받을 수 없지만 여전히 수요가 존재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무순위청약은 지난 2월 1일 이후 전국에서 분양하는 아파트에 한해서 미계약 및 미분양에 대비해 사전 접수를 받는 제도다. 1인 1청약으로 중복 청약만 무효로 할 뿐 만 19세 이상 대한민국 성인이면 누구나 청약이 가능하다. 통장도 필요 없다. 사전과 사후로 나눠 진행하며 투기 및 청약과열지역은 사후 접수는 필수지만 사전접수는 선택사항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