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 교류-스타트업 공동지원 의지 확인
‘레코테크(RecoTech)’ 참여 제안 받아
(왼쪽부터) 프롭테크핀란드 공동설립자 쇼어드 포스테마(Sjoerd Postema), 타샤 톨마헤바(Tasha Tolmacheva), 안성우  한국프롭테크포럼 의장.

(왼쪽부터) 프롭테크핀란드 공동설립자 쇼어드 포스테마(Sjoerd Postema), 타샤 톨마헤바(Tasha Tolmacheva), 안성우 한국프롭테크포럼 의장.

한국프롭테크포럼은 10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에서 프롭테크 단체 ‘프롭테크핀란드(Proptechfinland)’와 만나 교류 협력 사업에 대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만남은 안성우 의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 스타트업 경제 사절단에 참가한 것을 계기로 이뤄졌다. 양국 대표기관의 회동으로 한국-핀란드 간 프롭테크 민간 협력이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프롭테크핀란드(proptechfinland)는 2018년도에 설립돼 올해 초 국가에 정식 등록을 마친 비영리 단체다. 노르웨이와 스웨덴, 네덜란드와 협업하고 있다. 주로 건설, IT, 스타트업 등 부동산과 건설 산업의 혁신을 주도하는 기업이 모인 대표적인 커뮤니티다.

핀란드 프롭테크 시장은 부동산 정보 플랫폼이 활성화한 우리나라와는 달리 3D기술이나 로봇 등을 활용한 디지털 건설업이 가장 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자금 지원을 받으면서 프롭테크 산업의 테스트베드 역할을 하고 있다. 민관 협력의 모범 사례로 꼽히고 있다.

프롭테크핀란드 공동설립자인 타샤 톨마헤바(Tasha Tolmacheva)는 “가상공간에 기획, 시공, 유지 관리까지 빌딩 정보 전반을 구현하는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을 비롯해 커머셜 부동산 관리시스템이 발전하고 있다”며 “핀란드에서 상대적으로 발전속도가 더딘 주거 임대, 매매 등과 같은 분야에서 한국의 프롭테크 사례를 배우고 싶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만남에서는 구체적인 교류 및 협력 방안도 논의됐다. 프롭테크 주요 사안을 공유하고 협업 가능한 모델을 발굴키로 했다. 더불어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프롭테크 스타트업에 대한 컨설팅 및 지원 서비스를 상호 제공하는데 뜻을 함께 했다. 프롭테크 시장 및 산업을 비롯해 투자 규모에 대한 데이터를 공유키로 했다.

프롭테크핀란드 측은 11월 헬싱키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스타트업 이벤트인 ‘슬러시(Slush)’의 RecoTech(Real Estate & Construction Tech) 행사에 한국 프롭테크 기업들이 참석해 줄 것을 제안했다.

안성우 한국프롭테크포럼 의장은 "핀란드는 북유럽을 비롯해 글로벌 네트워크에 강점을 갖고 있으며 프롭테크 분야에서도 글로벌 투자가 몰리고 있다"며 "핀란드와 같이 우리도 좋은 협력 모델을 상호 공유하면서 프롭테크 생태계를 활성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