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시계획가협회, 12일 논현동 건설회관
"선진국 진입한 한국 도시계획가 역할 고민"
김홍배 한국도시계획가협회장

김홍배 한국도시계획가협회장

한국도시계획가협회(회장 김홍배·한양대 교수)가 ‘저성장시대 도시계획가의 새로운 역할과 위상’ 이란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한다.

12일 오후 2시부터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 2층 중회의실에서 열리는 이번 세미나에는 최헌욱 동림P&D 이사(도시계획분야 경쟁력 향상방안), 최봉문 목원대 교수(외부환경과 여건변화에 따른 도시계획의 내용과 도시계획가 역할), 최민성 델코리얼티 회장(향후 도시계획의 방향과 도시계획가 역할) 등 3명의 전문가가 주제 발표에 나선다.

이승일 서울시립대 교수가 세미나 좌장을 맡고, 김선아 SAK건축사무소 대표, 여춘동 인토엔지니어링 대표, 권일 한국교통대학교 교수, 이상주 국토교통부 도시정책과장, 양용택 서울시 도시계획과장 등이 토론을 벌인다.

박영신 건설부동산 전문기자 yspar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