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연속 5천건 넘어…대출규제, 매매·전셋값 하락 등 원인
'갭투자 후폭풍'…늘어나는 주거시설 경매

전국 주거시설 경매 진행 건수가 두 달 연속 5천건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전국 주거시설 경매 진행 건수는 지난달 5천261건으로, 4월(5천6건)에 이어 두 달 연속 5천건을 넘겼다.

주거시설 경매 진행 건수가 두 달 연속해서 5천건을 넘은 것은 2015년 3, 4월 이후 4년 만이다.

2009년까지 1만건을 넘었던 주거시설의 경매 진행 건수는 추세적인 물건 수 감소 속에서 2016년부터 3천건대를 꾸준히 유지해왔다.

이후 큰 변화를 보이지 않던 주거시설 진행 건수는 지난해 4월 4천건을 넘기면서 늘어나기 시작하다가 1년 만에 5천건을 넘긴 것이다.

최근 주거시설의 경매물건이 증가한 것은 갭투자자나 임대사업자들이 사들인 주거시설이 강화된 대출 규제와 매매·전세가격 인하 후폭풍으로 경매에 나오는 것이 주원인이라는 게 경매업계의 분석이다.

지지옥션 장근석 팀장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진행된 경기악화의 여파가 서서히 주거시설 경매 진행 건수의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주거시설·업무상업시설·토지·공업시설로 구성된 전체 경매 대상 가운데 주거시설의 경매 비중도 높아졌다.

지난달 주거시설 경매 비중은 47.2%로, 지난 4월(44.2%)보다 3%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2006년 12월(48.0%) 이후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30%대를 기록했던 주거시설 경매 비중은 작년 8월부터 매달 4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주거시설의 경매 비중이 마지막으로 50%를 넘긴 시점은 2006년 8월(50.7%)이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주거시설의 경우 업무상업시설이나 토지와 달리 생활과 직결된 필수적인 부동산인 만큼, 질적인 측면에서 임차인이나 소유자의 삶의 질이 더욱 나빠지는 징후로 받아들여진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전국 법원경매 진행 건수 총 1만1천136건 가운데 3천668건이 낙찰돼 낙찰률(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 비율)은 32.9%를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3.8명이었다.

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을 뜻하는 낙찰가율은 지난 4월 71.6%에서 지난달 67.3%로 떨어지며 다시 60%대로 밀렸다.

지난달 전국에서 가장 높은 낙찰가율을 기록한 곳은 광주(90.7%)였으며 세종(90.4%), 서울(89.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경북의 낙찰가율은 30.9%로, 2017년 12월 28.4%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달 법원경매 최고가 낙찰물건은 경남 함안군 칠서면 대치리에 있는 2만1천771㎡ 면적의 공장으로, 감정가 353억원의 71%인 251억원에 낙찰됐다.

최다 응찰자 물건은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에 있는 전용면적 119㎡ 아파트로, 총 42명이 입찰에 참여했으나 낙찰가는 감정가(6억5천700만원)에 못 미치는 5억2천899만원에 그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