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장 6927m…2021년 개통
공사 완료땐 보령~태안 10분으로
국내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인 ‘보령해저터널’이 7년여 공사 끝에 뚫린다. 해저터널 길이만 약 7㎞로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긴 도로 해저터널이다. 추가 공사 후 2021년 말 완전 개통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9일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원산도를 잇는 국도77호선 보령~태안 건설공사의 보령해저터널(6927m)을 10일 관통한다고 밝혔다.

세계 5번째로 긴 보령해저터널, 7년 만에 뚫렸다

보령해저터널은 상·하행 2차로 분리터널이다. 2012년 11월 보령 및 원산도 방향에서 터널 굴착공사에 착수해 상행선(원산도 방향)은 지난 2월 뚫렸다. 이번에 하행선(보령 방향)을 관통해 양방향 굴착을 마친다.

현대건설이 시공한 보령해저터널은 화약 발파 등 대다수 공종이 해수면 아래에서 이뤄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사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철저한 사전조사와 안전관리로 사고 없이 터널을 뚫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보령~태안 도로 건설공사는 해상교량이 포함된 원산도~안면도 구간부터 올 12월 개통한다. 보령해저터널이 포함된 대천항~원산도 구간을 포함한 전 구간 개통은 2021년 말로 예정돼 있다.

약 7㎞인 보령해저터널은 일본 도쿄아쿠아라인(9.5㎞), 노르웨이 봄나피오르(7.9㎞), 에이커선더(7.8㎞), 오슬로피오르(7.2㎞)에 이어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긴 해저 장대터널이다. 기존 국내 최장 해저터널인 인천북항터널(5.46㎞)보다 약 1.5㎞ 더 길다. 국내 터널로는 서울~양양고속도로의 인제양양터널(10.96㎞), 동해고속도로의 양북1터널(7.54㎞)에 이어 세 번째로 길다.

보령~태안 도로 건설공사가 끝나면 보령에서 태안까지 통행시간이 90분에서 10분으로 크게 줄어든다. 국토부는 태안 안면도와 보령 대천해수욕장을 연결하는 서해안 관광벨트가 구축돼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서지역 주민 정주여건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