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개발청은 민간투자 방식에서 공공주도 방식으로 바꾼 ‘새만금 매립 선도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KDI)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2일 밝혔다. 지지부진하던 새만금 개발이 올해 안에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게 됐다.

새만금개발청이 사업 시행을 맡은 새만금 공공주도 매립 선도사업은 6.6㎢ 규모의 새만금 국제협력용지에 거주인구 2만 명 규모의 자족형 스마트 수변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새만금개발공사가 약 9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4년까지 용지 매립과 부지 조성을 마칠 예정이다.

이 수변도시에선 이중섬, 도심 수로 등 차별화한 수변 공간과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스마트 공공 서비스, 재생에너지 등을 제공한다. 주거시설뿐 아니라 공공 클러스터, 국제업무지구, 복합 리조트 등도 조성한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