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만에 동시분양 왜?

3기 신도시 지정 후폭풍에
"대규모 미분양 막자" 자체 결정
대우건설 중흥건설 대방건설 등 세 개 건설사가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파주 운정신도시 3지구 아파트 2800여 가구의 동시분양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은 파주 운정신도시 3지구.  /한경DB

대우건설 중흥건설 대방건설 등 세 개 건설사가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파주 운정신도시 3지구 아파트 2800여 가구의 동시분양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은 파주 운정신도시 3지구. /한경DB

경기 파주에서 12년 만에 세 개 건설회사가 2800여 가구를 동시분양할 예정이다. 정부의 3기 신도시 지정 영향으로 대규모 미분양 사태를 피할 수 없게 된 건설사들이 흥행을 위해 동시분양을 검토하고 있다. 동시분양은 주로 청약 과열을 막기 위해 세종 등 투기과열지구에서 이뤄졌는데, 건설사들이 미분양을 막기 위해 자체적으로 동시분양을 결정한 것은 이례적이다.

눈물의 동시분양

2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파주 운정신도시 3지구 아파트 분양을 앞둔 대우건설 중흥건설 대방건설 등 세 개 건설사는 동시분양을 논의하고 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3기 신도시 발표로 분양 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이라며 “동시분양으로 집객 효과를 노리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중흥건설 대방건설은 오는 30일 파주시 분양가심사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있다. 분양가심사위를 통과하면 분양가 등 관련 논의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세 개 건설사는 다음달 14일을 동시분양 일자로 잡고 세부 일정을 조율 중이다.
건설 3사, 파주 운정서 '눈물의 동시분양'

대우건설은 운정3지구 A14블록 운정파크푸르지오(710가구) 분양을 앞두고 있다. 2월에 분양할 예정이었지만, 작년 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착공식이 열리면서 초등학교 건립을 위한 교육환경영향평가를 다시 받았다. 이로 인해 분양이 6개월 가까이 지체됐다. 설상가상으로 지난 7일 국토교통부의 3기 신도시 발표라는 악재까지 겹쳤다. 국토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운정신도시 해솔마을 2단지 월드메르디앙 전용면적 84㎡는 2억1350만원으로 지난 4월(2억2800만원)보다 약 1500만원 하락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작년 말 착공식을 한 GTX A노선 개통만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중흥건설은 세 개 건설사 가운데 가장 많은 1262가구를 운정신도시에서 분양한다. 운정3지구 A29블록 운정중흥S-클래스다. 중흥건설은 대규모 미분양을 막기 위해 중도금 무이자나 이자 후불제 등 자구책을 검토하고 있다. 계약 당일 1000만원을 내고 한 달 뒤 나머지 계약금 10%를 납부하는 계약금 분납 방식을 적용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다양한 방안을 고려 중에 있으며 하루빨리 분양을 끝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방건설은 운정3지구 A28블록 운정1차 대방노블랜드(820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대방은 2기 신도시인 인천 검단신도시에 분양한 검단 대방노블랜드에 이어 두 번째 ‘악재’를 맞았다. 대방건설 관계자는 “미분양이 다수 예상되는 만큼 두 건설사와 비교해 적정 수준으로 분양가를 책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음달 운정3지구 A27블록에서 1010가구의 아파트 분양을 준비 중이던 대림산업은 분양 시점을 하반기로 미뤘다.

인천 파주 분양 앞둔 건설사 반발

2기 신도시인 검단신도시와 운정신도시에 땅을 확보해 둔 건설사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3기 신도시 발표 이후 청약 경쟁률이 눈에 띄게 급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2일 검단신도시에서 1순위 청약을 받은 동양 검단파라곤은 1순위 874명 모집에 65명이 청약하는 데 그쳤다.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건설사의 반발도 커지고 있다. 3기 신도시 인근에 택지를 분양받은 한 중견 건설사 대표는 “2기 신도시 분양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3기 신도시를 발표하면 어떡하느냐”며 “2기 신도시 분양을 모두 끝낼 때까지 3기 신도시 계획을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3기 신도시 지정에 고양시 일산과 파주의 주택가격이 일제히 하락하면서 1, 2기 신도시 주민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 파주시의 여당(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22일 성명서를 내고 “10년간 제대로 된 도시기능을 갖추지 못하고 소외된 운정신도시 주민에게 3기 신도시 건설은 ‘사망선고’와 다름이 없다”고 반발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