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입주율 69.6% '사상최저'
5월 입주지수는 80선 회복
신규 아파트 입주율이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16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신규 아파트의 입주율은 69.6%로, 2017년 6월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60%대까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주율은 입주지정기간(60일)이 끝난 단지의 잔금을 낸 가구 수 비중이다.

지난달 입주율은 서울(87.3%)에서 3월 대비 소폭 오른 것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전달보다 내려갔다. 지난달 강원권의 입주율은 54.0%로, 전달보다 15.2%포인트 빠지며 조사 이래 처음으로 50%대를 기록했다. 나머지 지방에서도 입주율이 전달 대비 5%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미입주 사유로는 ‘세입자 미확보’가 37.3%로 가장 많았다. 기존 주택매각 지연(35.8%), 잔금대출 미확보(17.9%) 등이 뒤를 이었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실장은 “분양받은 가구 가운데 통상 절반은 입주하고 절반은 세를 놓는다”며 “공급 물량이 집중되는 지방 시장에서는 일시에 세입자를 구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달에는 본격적인 봄 이사철 도래와 신혼부부 증가 등의 계절적 요인, 최근 3개월간 입주 물량 감소 등의 영향을 받아 입주 경기가 상대적으로 양호할 전망이다.

연구원은 5월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가 80.1로 전달보다 12.1포인트 상승하며 80선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HOSI는 공급자 관점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인 단지의 입주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100을 기준치로 그 이상이면 입주 여건이 양호함을, 그 미만이면 입주 여건이 좋지 않음을 의미한다.

지역별 HOSI 전망치는 대전(95.4) 세종(95.0) 서울(90.3) 등이 90선을 기록했다. 서울은 8개월 만에 90선을 회복했다. 지난달 조사 이래 처음으로 40선을 기록했던 부산은 이달 HOSI 전망치가 77.7로 전달보다 30.1포인트 상승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