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호 '삼성마을', 베트남서 첫 삽

삼성물산(사장 이영호·사진)이 지난 14일 베트남 타이응우옌성 푸쿠옹 마을에서 ‘삼성마을(Samsung Village)’ 7호 사업의 착공식을 열었다. 삼성마을은 삼성물산과 한국해비타트가 함께 펼치는 글로벌 주거환경 개선사업이다. 이번 사업에선 집 짓기, 집 고치기, 화장실을 포함한 위생시설 신축 등을 한다. 사업 비용은 전액 삼성물산 임직원들의 기부금으로 조달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