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규제로 청약 열기 주춤
'방배그랑자이' 당첨 가점 30점대 '뚝'

GS건설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서 분양한 ‘방배그랑자이’(조감도)의 당첨 커트라인이 30점대로 하락했다. 정부 대출 규제 등의 영향으로 청약 열기가 한풀 꺾인 탓으로 풀이된다.

15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GS건설이 방배동에서 분양한 ‘방배그랑자이’ 전용면적 84㎡C의 당첨가점 최저점이 36점을 기록했다. 전용 84㎡C의 평균 가점은 46.62를 기록했고 최고점은 65점으로 집계됐다. 올해 처음 강남에서 분양해 최저 가점 48점을 기록한 ‘디에이치 포레센트’보다 10점 이상 낮은 수치다.

이 주택형의 총분양가는 17억3600만원이다. 일반분양분 34가구에 130명이 청약통장을 던져 3.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74㎡B의 당첨 최저점도 36점을 기록했다. 이 주택형의 당첨 최고점은 77점이고 평균은 45.94로 집계됐다.

다른 평형의 당첨 최저점도 40점대를 기록했다. 13.2 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전용 59㎡A의 당첨 최저점은 48점이다. 타입별 최저점은 △전용 59㎡B 46점 △74㎡A 44점 △84㎡A 42점 △84㎡B 45점 등으로 나타났다.

조은상 리얼투데이 본부장은 “10억원 이상의 분양가를 감당할 수 있는 수요자들이 지원하면서 당첨 커트라인이 떨어졌다”며 “대출 규제가 풀리지 않는 한 청약 열기가 살아나긴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