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만1327건

낙찰가율도 34.2% 머물러
지방 부동산 시장 위축과 경기침체 영향으로 전국 법원경매 진행 건수가 3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법원경매 건수 3년 만에 최대치…경기침체 영향

법원경매 정보업체인 지지옥션이 9일 발표한 ‘2019년 4월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에서 이뤄진 법원경매 건수는 총 1만1327건을 기록했다. 이는 2016년 5월(1만2153건) 이후 월간 기준으로 3년 만의 최대치다. 전달 건수(9783건)보다 15.8% 증가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인천과 부산만 전달보다 줄었고 나머지 시·도는 모두 증가했다.

용도별로는 주거시설이 5006건으로, 전달(4286건)보다 16.8% 늘었다. 업무·상업시설과 토지도 각각 전달보다 16.1%와 14.2% 증가했다. 전국 주거시설의 진행 건수가 5000건을 넘은 것은 2015년 6월(5047건) 이후 약 3년 10개월 만에 처음이다.

지난달 모두 3878건이 낙찰돼 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 비율인 낙찰률은 34.2%를 기록했다. 장근석 지지옥션 기획홍보팀장은 “경기침체로 이자를 감당하지 못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데다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임차인의 경매 신청도 증가해 경매 진행 건수가 당분간 늘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을 뜻하는 낙찰가율은 올 1~3월 3개월 연속 60%대에 머물렀다가 지난달 71.6%로 반등하며 4개월 만에 70%대를 회복했다. 지난달 전국에서 가장 높은 낙찰가율을 기록한 곳은 세종(100.8%)이었다. 부산(96.8%), 서울(90.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경북(63.3%), 충남(63.9%), 경남(64.8%), 인천(65.1%), 충북(67.9%) 등의 낙찰가율은 60%대로 낮았다. 평균 응찰자 수는 3.8명을 기록했다. 대구와 세종의 평균 응찰자 수가 각각 6.5명과 6.3명으로 많았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