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SK텔레콤과
'드론 자동제어기술' 공동개발
현대건설, 드론·5G 기술로 스마트 현장관리

현대건설은 현대건설기계, SK텔레콤과 공동으로 드론(사진)과 5세대(5G) 기술 등을 활용한 스마트 건설현장 관리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3사는 이를 위해 ‘드론 자동제어기술’을 개발했다. 건설현장에서 널리 활용되는 드론을 SK텔레콤의 실시간 영상관제 솔루션 ‘T라이브 캐스터’와 연계하는 시스템이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T라이브 캐스터를 탑재한 드론이 건설현장을 촬영한 뒤 고화질 영상을 5G·LTE망으로 관제센터에 실시간 전송한다. 바다를 가로지르는 교량, 초고층 빌딩, 대형 석유화학 플랜트 등 대규모 건설현장에서 고해상도 영상 촬영과 실시간 공유가 가능하다. 관제센터에서는 화면을 모니터링하면서 현장 담당자와 의견을 나누거나 영상을 다시 다른 곳으로 송출할 수도 있다.

현대건설은 국내외 현장에서 40기 이상의 드론을 측량·진도관리에 활용하고 있다. 전체 토목현장의 절반 이상에서 드론 측량을 적용하고 있다. 서영호 현대건설 기술솔루션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적용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기술 협업에서도 현대건설의 국내외 현장 시공·운영 노하우가 바탕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