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주민센터, 도서관, 국공립 어린이집 등 공공건축물도 전문건축가의 손길을 거치게 된다. 기존의 획일적 디자인을 벗어나 해당 도시와 사업의 특성을 담아내겠다는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공건축 디자인 개선방안을 18일 발표했다. 앞으로 국토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는 공공건축가가 의무적으로 지정된다. 공공건축가는 도시재생 과정에서 건립될 주민센터, 국공립 어린이집, 도서관 등 공공건축물의 디자인 방향을 잡고 사업 영역 내 여러 건물의 디자인·기능 간 유기적 연계를 계획한다.

정부가 디자인 개선에 나선 것은 공공건축물의 외관이 지나치게 획일적이고 권위적이라는 지적을 받아왔기 때문이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