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예정대로 연말 완공"

롯데관광개발은 현재 시공중인 제주 드림타워(사진)를 당초 예정대로 연말에 완공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은 850실이 들어가는 호텔레지던스 타워의 경우 전체 38층 중 36층까지 골조공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5월 중순에는 38층까지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제주 최고의 스카이뷰를 확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롯데관광개발은 공사대금과 관련해서도 지난달 녹지그룹이 중국본사로부터 1310억원을 들여오는 한편 롯데관광개발도 최근 녹지그룹에 1차 중도금 1000억원을 지급하는 등 원활한 자금조달에 힘입어 일체의 체납없이 차질없이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이미 납부한 1차 중도금 외에 2차 중도금(500억원)도 이미 지난해 2158억원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하고 있으며 나머지 잔금은 완공 후 소유권을 이전받을 때 전체 토지와 건물(59.02%)을 담보로 대출하기로 하고 이미 국내 대형 금융기관들과 협의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관련 법령에 따라 건물이 완공된 후 사용승인을 받은 다음에야 카지노 이전 신청을 할 수 있다”며 ”예정된 계획에 따라 드림타워에서 운영할 카지노 이전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