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대단지일수록 낙폭 커…"소규모 단지만 상승"

서울 아파트의 1분기 매매가격이 단지 규모가 클수록 더 떨어졌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17일 부동산114가 지난 1분기(1∼3월) 단지 규모별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 변동률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천 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가격 변동률이 -0.95%로 가장 컸다.

이어 500∼1천가구 미만의 매매가 낙폭은 -0.30%, 300∼500가구 미만은 -0.09%이었다.

반면 300가구 미만 소규모 단지의 매매가는 0.17% 상승했다.

호황기에 거래가 활발해 가격이 급등했던 대단지 아파트 가격이 위축기에 들어서면서 조정된 반면, 가구 수가 적어 거래가 드문 소규모 아파트는 경기 영향을 덜 받은 것으로 부동산114는 분석했다.

특히 서울 지역 1천 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에서 작년 집값이 많이 올랐던 지역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구별로 ▲ 강남구(-2.22%) ▲ 송파구(-2.09%) ▲ 양천구(-1.63%) ▲ 강동구(-1.26%) 순으로 매매가격이 내려갔다.

통상 대단지 아파트는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과 편의시설을 갖춰 수요가 꾸준하지만, 매수세가 움츠러든 시기에는 가격 하락 폭이 크게 나타난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침체가 장기화하면 대단지는 중소단지보다 가격 하락이 두드러진다"며 "살 사람에 비해 매물이 많아 가격을 내려야 거래가 이뤄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대단지 중에서도 선호도가 떨어지는 구축(舊築) 아파트와 '갭투자'가 활발했던 아파트들의 가격 하락 폭이 클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