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C2하우스' 출범
미세먼지 줄이는 시스템도
내맘대로 공간 바꾸는 '맞춤형 아파트' 나온다

대림산업은 수요자의 선호에 따라 주거공간 구조를 바꿀 수 있는 주거 플랫폼 ‘C2하우스(C2 HOUSE)’를 출범시켰다고 17일 밝혔다.

이 주거 플랫폼은 조형과 선을 활용해 단순한 외관을 연출했다. 거실 아트월을 주방까지 확대해 통일감을 살렸다. 주방에는 대형 창을 설치해 개방감을 높이고 채광이 잘 되도록 했다. 다용도실은 원스톱세탁존으로 꾸몄다. 한 장소에서 세탁과 건조를 모두 할 수 있다. 주방 싱크대 높이는 89㎝로 기존보다 3㎝ 높다. 가사를 분담하는 남성까지 고려한 조치다. 아파트 현관에 대형 팬트리(사진)를 설치해 부피가 큰 자전거나 유모차 등을 보관할 수 있다.

수요자의 다양한 선호를 반영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안방, 주방, 화장실 등은 내력벽 구조만 남긴 채 공간을 개방하거나 구분할 수 있는 가변형 구조로 설계했다. 가구 구성원 변화에 따라 집안 구조를 변경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맞춤’ 설계다.

‘스마트클린&케어솔루션’을 적용해 24시간 실내공기 질을 쾌적하게 유지한다. 요리, 청소, 취침 시에도 공기 질 센서가 작동해 실내공기를 조절한다. 공기 질 센서는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온도, 습도,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까지 감지할 수 있다. 실외에는 미세먼지 저감 식물, 미스트 분사 시설 등을 설치한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