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35명·서초 26명·송파 10명
작년 시세 차익만 1억원 넘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이 부동산 투기 논란에 휘말리면서 잇따라 사퇴한 가운데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이를 문제 삼은 국회의원들도 그다지 자유로운 입장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신문이 17일 ‘2019년 정기재산변동신고 공개목록’을 분석한 결과 전국에 지역구를 둔 총 299명의 국회의원 중 절반에 가까운 131명이 서울에 아파트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원 보유 서울 아파트 강남 3구에 몰려있다

이 중 강남구에 아파트를 보유한 의원은 35명으로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많았다. 서초구는 26명, 송파구는 10명이 아파트를 보유했다. ‘강남 3구’의 아파트 보유 국회의원들이 총 71명에 이르는 셈이다. 이어 마포구(8명), 용산구(8명), 양천구(8명), 영등포구(8명) 등 입지가 좋은 지역에 아파트를 보유한 국회의원도 다수였다. 상대적으로 작년 집값 상승이 덜했던 금천구는 단 한 명도 없었다.

‘강남 3구’에만 다주택을 보유한 국회의원은 10명이었다.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은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삼성동 웨스트윙 전용면적 203㎡와 송파구 잠실동 아시아선수촌아파트 전용 178㎡를 보유하고 있다. 두 아파트 가격은 각각 37억5200만원, 16억800만원으로 총 53억6000만원에 달한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초구 방배동 현대멤피스아파트 전용 187㎡와 서초구 반포동 에이아이디차관아파트 전용 73㎡를 소유하고 있다.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서울에 가장 많은 아파트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성태 권성동 의원 등 총 60명이 서울에 아파트가 있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진영 의원 등 총 43명이었다. 바른미래당(12명), 민주평화당(11명)이 그 뒤를 이었다. 정의당 의원은 한 명도 없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치권의 이 같은 현황은 표리부동의 전형적인 예”라고 말했다.

그는 “강남에 아파트를 보유하는 것이 나쁜 건 아니지만 이번 정부가 이를 죄악시하고 야당도 이런 프레임으로 여당을 공격하면서 모순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