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처음으로 이뤄진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 한양수자인 192' 무순위 청약에 1만명이 훨씬 넘는 신청자가 몰렸다.

11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청량리 한양수자인 192 무순위 청약에 1만4천376건의 신청이 들어왔다.

주택형별로는 전용면적 84㎡D에 가장 많은 3천533건이 들어왔고 84㎡A 2천664건, 84㎡F 2천233건, 84㎡E 1천383건, 84㎡B 1천86건 등이 뒤를 이었다.

사전 무순위 청약은 1, 2순위 당첨자 및 예비 당첨자가 정당하게 계약을 마친 이후 미계약분이 발생할 경우 잔여 물량을 선점할 수 있는 제도로, 지난 2월 1일 입주자모집 승인신청분부터 적용된다.

사전 무순위 청약을 신청해도 1순위 청약에 넣을 수 있다.

서울에서 사전 무순위 청약을 받은 것은 청량리 한양수자인 192가 처음이다.

분양 관계자는 "서울지역 첫 사전 무순위 청약인 데다가 청약통장이 없어도 되고 보유주택 수나 세대주 여부와 무관해서 신청자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청량리 한양수자인 192는 오는 12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5일 1순위 당해 지역, 16일 1순위 기타지역 청약을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