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이 1㎞ 내외 골목길 대상
사업지별 3년간 10억 지원
좁고 낡은 골목길에 카페·식당…서울시, 13곳서 재생 추진

서울 시내 좁은 골목길을 되살리는 재생사업이 추진된다. 골목길 폐가를 카페와 식당, 마당 등으로 조성하거나 일자리 공간으로 만들어 활력을 불어넣는 방식이 도입된다.

서울시는 올해 13곳에서 이 같은 내용의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7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시범사업지로 선정한 용산·성북구 등 2곳에 이어 서대문구·금천구 등 11곳을 사업지로 추가 선정했다.

골목길 재생사업은 일정 구역을 정해 재생하는 기존 도시재생사업과 달리 1㎞ 내외의 골목길을 따라 소규모 단위로 추진한다. 연장 1㎞ 내외, 폭 4m 이내의 생활 골목길이나 너비 10~12m 이내의 골목상권, 보행 중심 골목이 대상이다.
좁고 낡은 골목길에 카페·식당…서울시, 13곳서 재생 추진

올해 사업대상으로 선정된 11곳은 종로구 운니동·익선동 일대, 중구 장충동2가, 서대문구 독립문로12길, 금천구 말미마을 등이다. 서울화력발전소 인근의 마포구 합정동 토정로4길과 상권이 활기를 띠고 있는 마포구 연남동 인근 세모길도 있다. 강남에선 대치동 은행나무 골목길이 선정됐다. 이들 사업지는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연내 공사에 착수한다. 재생 방식으로는 골목에 카페와 마당 등을 만들거나 담장을 낮추는 방법 등이 있다.

서울시는 사업지별로 3년간 10억원 규모의 마중물 사업비를 지원한다. 오는 5월 자치구 공모를 통해 사업지 12곳을 추가로 선정할 예정이다. 시는 공통 가이드라인과 골목길 현황지도를 제작하는 한편 자치구와 주민, 전문가와 협업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재건축이 어려운 4m 미만의 보행자 도로가 있는 지역과 도시개발에서 제외된 지역 등이 사업 대상”이라며 “골목길 재생을 통해 슬럼화를 막고, 활력을 불어넣을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8일 서울시청에서 ‘시민 정책대화’가 열린다. 대상지 주민, 전문가 등 350여 명이 참여해 골목길 재생사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다. 시는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 학생 공모전에도 골목길 재생 분야를 추가해 아이디어를 모집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골목길은 시민의 삶터이자 역사와 문화를 품은 매력적인 도시자원이지만 열악하고 낙후된 곳이 많다”며 “주민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일과 삶, 놀이가 어우러진 골목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