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국립박물관 완공

316개 원형 패널로 만든
기하학적 '비정형' 건축물
'21세기 걸작'으로 평가
현대건설이 카타르에 건설한 카타르 국립박물관. 프랑스의 세계적인 건축가 장 누벨이 중동 사막에서 볼 수 있는 ‘사막의 모래 장미’(작은 사진)를 모티브로 설계했다.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카타르에 건설한 카타르 국립박물관. 프랑스의 세계적인 건축가 장 누벨이 중동 사막에서 볼 수 있는 ‘사막의 모래 장미’(작은 사진)를 모티브로 설계했다.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카타르 수도 도하 중심부에 ‘금세기의 걸작’으로 평가받는 카타르 국립박물관을 완공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지난 27일 개관식을 한 이 박물관은 지하 1층~지상 5층, 연면적 4만6596㎡ 규모다. 316개의 원형 패널이 서로 맞물려 건물 전체가 곡선의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는 독특한 ‘비정형’ 건축물이다.

카타르 국립박물관은 카타르 박물관청이 2011년 9월 발주했다. 발주 금액은 3400만달러(약 4700억원)에 이른다. 타밈 빈 하마드 알 타니 카타르 국왕의 여동생이자 세계 미술 시장의 ‘큰손’으로 통하는 알 마야사 빈트 하마드 빈 칼리파 알 타니가 박물관 청장을 맡고 있다. 카타르는 주요 인프라 구축 때 외형보다는 창의적 예술성, 디자인 등 질적 경쟁력을 강조하는 국가로 꼽힌다.

8년 공들여…현대건설 '사막의 장미' 꽃피우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건축가 장 누벨이 ‘사막의 모래 장미(장미 모양의 사막 모래덩어리)’를 본떠 설계했다. 건축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프리츠커 건축상’을 받은 그는 전통적 한계에서 벗어나 혁신적인 건축을 시도하는 거장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건설은 사막의 장미 모양을 구현하기 위해 7만6000여 장의 섬유 보강 콘크리트를 조합해 각각 크기가 다른 316장의 원형 패널을 일일이 붙이는 까다로운 공정을 수행했다.

현대건설은 4000여 명에 이르는 인도, 방글라데시, 네팔 등 다국적 근로자들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발주처로부터 ‘무재해 2000만 시간’ 인증서를 받기도 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