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이 완공되고 나서도 분양되지 않는 '준공 후 미분양'이 꾸준히 늘어 지난달에는 54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준공 후 미분양은 2월말 기준으로 전월 1만7천981가구 대비 2.8% 증가한 1만8천492가구로 집계됐다.

준공 후 미분양은 분양 단계를 넘어 건물이 준공되고 나서도 입주자를 찾지 못해 장기 미분양 상태로 방치될 위험이 있어 '악성 미분양'으로도 불린다.

이는 2014년 8월 1만9천136가구를 기록한 이후 54개월 만에 최대치다.
'악성 미분양' 2.8% 늘어난 1만8000채…54개월 만에 최대

준공 후 미분양은 작년 9월 1만4천946가구에서 10월 1만5천711가구, 11월 1만6천638가구, 12월 1만6천738가구 등으로 꾸준히 늘었다.

지난달 준공 후 미분양은 수도권은 3천173가구로 전달보다 6.4% 늘었고 지방은 1만5천319가구로 2.1% 증가했다.

전국의 미분양 물량은 전달(5만9천162가구) 대비 0.8% 늘어난 5만9천614가구로 집계됐다.

수도권의 미분양은 7천727가구로 전달보다 5.2% 줄었고 지방은 5만1천887가구로 1.7% 증가했다.
'악성 미분양' 2.8% 늘어난 1만8000채…54개월 만에 최대

규모별로 85㎡ 초과 중대형이 1.1% 감소한 5천680가구, 85㎡ 이하는 1.0% 늘어난 5만3천934가구다.

전국 미분양 주택 현황은 국토부 국토교통통계누리(http://sta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