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이견…재개발사업 차질
추진위 "내달 총회 재소집"
서울 용산역 인근 노른자위 땅으로 꼽히는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재개발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주민들 간 이견으로 총회가 열리지 못하면서 사업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된 것이다. 추진위원회는 다음달 총회를 다시 열 방침이다.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조합 총회 '무산'

27일 용산구와 정비업계에 따르면 용산정비창전면1구역 추진위는 지난 26일 예정된 주민총회를 열지 못했다. 총회에선 설계업체와 정비업체를 확정할 계획이었다. 차무철 조합설립 추진위원장은 “일부 주민들이 ‘서면결의서를 소유자가 직접 제출했는지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해야 한다’며 서면결의함 반출을 물리적으로 저지했다”면서 “물리적인 충돌을 피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주민총회를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용산정비창전면1구역은 지난해 11월 용산구로부터 추진위 설립 인가를 받는 등 재개발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었다. 차 위원장은 “조속히 추진위원 회의를 열고 총회 공고를 낼 예정”이라며 “다음달 주민총회를 다시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용산구 관계자는 “주민총회가 무산된 건 맞지만 차후에 다시 열고 안건을 처리하면 된다”며 “이후 지역 주민 75% 이상의 추가 동의를 얻어 조합을 설립한 뒤 시공사 선정 등 남은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용산정비창전면1구역은 국제업무지구 남동쪽, 용산역 남서쪽에 있다. 한강로3가 일대 7만1901㎡ 규모다. 용산의 중심지에 있으면서도 낙후된 주거환경 등으로 인해 주민들의 재개발 요구가 큰 곳이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