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번 고흥 금의시비공원 도로

1번 고흥 금의시비공원 도로

2번 지붕없는미술관

2번 지붕없는미술관

3번 갯가노을전망대 도로2

3번 갯가노을전망대 도로2

4번 가천다랭이마을

4번 가천다랭이마을

5번 상주은모래비치

5번 상주은모래비치

6번 달아전망대

6번 달아전망대

7번 구조라전망대

7번 구조라전망대

국토교통부가 전남 고흥에서 여수, 경남 남해, 통영, 거제로 이어지는 575㎞의 해안도로에 남해안 지역의 전망 명소 7곳을 25일 소개했다. 드라이브를 즐기며 천혜의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곳들이다.

고흥은 한적한 해수욕장 어촌마을을 끼고 있는 지역으로 ‘금의시비공원’과 ‘지붕없는 미술관 전망대’가 대표적인 전망 명소로 꼽혔다. 고흥군의 최남단 거금도에 있는 금의시비공원에 오르면 팔영산 자락을 뒤에 업고 리아스식 해안을 따라 다도해 풍경이 펼쳐진다. 지붕없는 미술관 전망대는 드넓은 간척지를 배경으로 펼쳐진 농경지와 깨끗한 남해를 배경으로 다도해의 풍경과 운치를 한 눈에 감상할 수 있다.

여수는 순천만 습지를 따라 갯벌체험객과 자전거 동호인들에게 주목받는 순천 와온해변과 노을이 아름다운 갯가노을전망대가 전망 명소다. 전망대는 여자만(汝自灣)이 가진 독특한 아름다움과 바다를 체험할 수 있는 장소다. 주변환경과 시설이 여행하기 좋고 농경지와 유휴시설 공간, 갯벌, 농가주택이 주변과 잘 어우러지는 곳이다.

남해에는 가파른 해안가에 다랑논을 층층히 일군 가천다랭이마을 전망대가 유명하다. 이곳은 연평균 7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방문하는 명소로 2005년에 국가지정 명승지로 지정됐다. 남해엔 상주은모래 비치 전망대도 멋진 풍광을 자랑한다. 바다가 안쪽으로 깊숙하게 들어와 자연적으로 형성된 곡선형 상주은모래 비치 해수욕장을 굽어볼 수 있다.

아시아의 나폴리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통영에선 동피랑 마을의 벽화를 즐긴 뒤 통영케이블카를 타고 미륵산에 오르면 바다에 점점이 찍혀있는 수많은 섬들을 바라볼 수 있다. 해 질 무렵에는 달아전망대에서 붉은 노을을 즐길 수 있다. 통영 최남단에 있는 전망대에선 한려해상 국립공원을 파노라마처럼 조망할 수 있다.

거제에서는 긴 해안선을 따라 조성된 은빛 모래밭과 사시사철 바람이 많은 바람의 언덕, 멀리 해금강까지 아스라이 잡히는 거제 구조라 전망대가 인기다. 구조라해수욕장에 가까운 곳에는 신선대, 여차홍포, 병대도 등 거제의 아름다운 바다 경관을 점점이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 국토부는 1월부터 웹사이트를 통해 남해안 해안경관도로 15선을 안내하고 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