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 역세권 복합단지 첫 분양
"분양보증 가능토록 9억 이하로 분양승인 추진중"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 조감도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 조감도

서울 동북부 교통허브로 주목받고 있는 청량리역세권에서 공급되는 '첫' 주상복합 단지의 분양가가 9억원(전용 84㎡ 기준) 이하로 책정될 예정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제공하는 중도금 대출 보증을 받게 될 전망이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효성중공업㈜와 진흥기업㈜가 서울시 동대문구 전농동 295-29에 공급하는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의 분양가는 평균 3.3㎡당 2400만원대로 책정될 계획이다. 따라서 전용 84㎡ 이하의 아파트는 분양가가 9억원 이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는 4월2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3일 당해지역 1순위 청약을 받는다.

현재까지 분양승인을 받지는 않았지만, 층수에 따른 프리미엄을 감안하더라도 전용 84㎡의 총 분양가는 9억원을 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당초 주변 업계에서의 예상은 2600만~2700만이었다. 올초 동대문구 전농동에서 분양했던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의 경우, 평균 분양가가 2600만 원대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의 시황을 감안해 이보다 낮은 수준으로 책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는 아파트가 전용면적 59~150㎡의 220가구이며,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29~52㎡의 34실이다. 다만 전용 150㎡ 4가구만은 9억원을 넘길 전망이다. 인근 전농동 아파트 가격이 3.3㎡당 3000만 원대를 호가하고 있지만 최근 분양 시장을 감안할 때 눈높이를 다소 낮췄다는 설명이다.

이는 광진구 화양동에서 분양된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의 분양가가 시세와 비슷했음에도 미분양이 된 사례의 영향 때문으로 보인다. 이 단지의 전용 84㎡ 분양가는 9억9900만~12억4000만원으로 중도금 대출이 안됐다. 청약접수에서도 미달을 보인데다 선착순 접수를 하면서 소진이 더뎠다. 최근에는 계약조건을 변경하면서까지 잔여분을 분양하고 있다.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 오는 29일 개관…"전용 84㎡ 분양가, 9억 이하로"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의 분양가가 윤곽을 드러내면서 후속 분양물량들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예상보다 낮은 분양가가 줄줄이 책정된다면 분양흥행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KTX와 분당선, 지하철 1호선, 경의중앙선, 경춘선 등이 지나는 다중역세권이다. 작년 사업이 확정 된 GTX C노선을 비롯해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중인 B노선이 청량리역을 경유할 예정이다.

최근 서울시에서 발표한 '제2차 도시철도망구축계획'의 핵심 수혜지로도 청량리역이 꼽힌다. 강북횡단선 역시 청량리역을 경유하고, 면목선의 경우 기존 신내~청량리 노선을 그대로 유지하되 청량리역에서 강북횡단선과 환승하도록 계획했다.

주변에서의 후속분양으로는 롯데건설과 한양이 있다. 롯데건설은 청량리 4구역(전농동 620의 47)에 롯데캐슬 SKY-L65를 선보인다. 최고 65층(199.94m)으로 강북권에서 최고층이 될 전망이다. 아파트 4개 동(1425가구)과 42층 랜드마크 빌딩 1개 동으로 이뤄진다. 청량리4구역 옆 동부청과시장 재개발구역(용두동 39의 1)에는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192’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아파트 1152가구(전용 84~162㎡)와 상업시설로 구성된다. 전체 1152가구 중 1129가구를 일반분양한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