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한경 집코노미 부동산 콘서트

4월 26일 논현동 건설회관
부동산시장 어디로?…'집코노미 콘서트'에서 해답 찾으세요

지난해 나온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수도권 부동산시장이 힘을 쓰지 못하다가 이달 들어 서울 강남권 일부 단지가 반등에 성공하고 있다. 바닥을 확인했다는 분석과 ‘반짝 반등’에 불과하다는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봄 성수기를 맞아 집값이 본격적으로 반등할 것인가, 더 떨어질 것인가.

한국경제신문과 한경닷컴은 이에 대한 해답을 얻기 위해 다음달 26일 최고의 부동산 전문가들을 초청해 ‘제2회 한경 집코노미 부동산 콘서트’를 연다. 콘서트 주제는 ‘올해 부동산 시장 어디로?’다.

다양한 견해를 듣기 위해 올해 집값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 전문가와 약세일 것으로 전망한 전문가, 그리고 공시가격 급등이 집값에 미칠 영향을 분석할 세무 전문가를 강사로 초빙했다. 빅데이터 전문가와 함께 저평가 지역을 가려내는 토크쇼도 마련했다.

이상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위원이 첫 번째로 연단에 오른다. 이 연구위원은 2017년과 2018년 집값 상승률을 정확하게 예측해 부동산 시장의 ‘족집게’로 불린다. 올해도 8% 상승을 예상한 그는 이번 강연에선 ‘올해 부동산 투자의 핵심 키워드’를 짚어준다. 이어 원종훈 국민은행 세무팀장이 증여 등을 활용한 보유세 절세 전략을 강연한다.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에 따른 구체적 실익도 살펴볼 계획이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위원은 ‘규제의 시대 부동산 어떻게 해야 하나’를 주제로 강연한다. 채 연구위원은 올해 서울 집값이 8%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그는 약세장에서 지역과 아파트 면적, 공시가격 등에 따라 집값이 어떻게 차별화되는지 분석해 대응법을 제공한다.

마지막 순서인 토크쇼에선 빅데이터 전문가인 조영광 대우건설 연구원과 최진석 기자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저평가된 지역을 찾는 방법과 현재 저평가된 지역을 소개한다. 조 연구원은 “적정가치 대비 싼값에 팔리는 부동산을 찾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는 논현동 건설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열린다. 참가비는 5만5000원이다. 티켓 구매를 포함한 자세한 내용은 한경닷컴 홈페이지(www.hankyung.com/edition_2019/jipconomy/)에서 확인할 수 있다. (02)3277-9986

안혜원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