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기 정기주주총회 개최
한국토지신탁(2,125 -0.23%)은 22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한국토지신탁 본관에서 열린 제23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모든 안건을 원안대로 통과했다고 밝혔다.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및 정관 일부 변경, 사내이사 1명 · 사외이사 3명을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의 건이 있었다. 최윤성 후보의 사내이사 선임안과 박종우, 장용석, 이형주 후보의 사외이사 선임안이 가결됐다. 새로 선임된 이형주 사외이사는 사단법인 건설경제연구원 부원장으로 LH 본부장 및 LH 토지주택대학교 부총장 출신이다.

정관 일부 변경 · 이사 보수한도액 승인 등의 안건도 각각 통과됐다. 배당금은 전년보다 10% 상향된 주당 110원이다. 한국토지신탁의 연결기준 자산은 전년대비 13.6% 증가한 1조3759억원, 부채는 전년대비 12.2% 증가한 5513억원으로 승인됐다. 자본총계 8246억원을 비롯해 전년대비 약 7.8% 증가한 영업이익은 1846억원으로 나타났다.

주총 직후 개최된 이사회에서는 최윤성 사내이사를 대표이사(각자대표)로 재선임했다. 최 대표는 "올해 임직원 모두 더욱 분발해 보다 나은 경영성과를 내고, 주주들의 이익을 극대화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