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동작 등 낙폭 커져…송파 약세속 잠실은 '급급매' 팔리며 반짝 상승
'공시가격 상승'에 서울 아파트값 19주 연속 하락

지난 14일 공개된 서울지역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12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한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도 약세가 이어졌다.

2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8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10% 떨어지며 19주 연속 하락했다.

공시가격이 많이 오른 '마용성'의 경우 성동구가 지난주 -0.09%에서 금주 -0.14%로 낙폭이 확대됐고, 용산구(-0.15%)와 마포구(-0.05%)는 지난주 수준의 하락을 기록했다.

'마용성' 못지않게 공시가격이 뛴 동작구 아파트값도 지난주 -0.10%에서 금주 -0.24%로 하락폭이 커졌다.

상도동 래미안상도3차, 상도동 포스코 더샵, 흑석동 흑석한강센트레빌 등에서 주택형별로 500만∼2천만원 정도 호가가 하락했다.

흑석한강센트레빌1차 전용면적 84㎡는 현재 11억5천만∼12억원에 매물이 나와 있으나 거래는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

강남4구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18% 떨어졌다.

강남구가 지난주 -0.20%에서 금주 -0.16%로 하락폭이 둔화했고, 송파구는 -0.18%로 지난주(-0.14%)보다 낙폭이 커졌다.

그러나 잠실 일대는 최근 가격 낙폭이 컸던 잠실 엘스와 리센츠, 잠실 주공5단지 등에서 '급급매물'이 팔려나가며 일부 거래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잠실 주공5단지 전용 76.49㎡의 시세가 17억∼17억5천만원, 82.51㎡는 18억∼18억5천만원으로 주간 단위의 큰 변화는 없었지만 지난달 거래가격에 비해선 3천만∼5천만원 정도 올랐다.

감정원 관계자는 "9·13대책 이후 하락폭이 컸던 단지들은 하락세가 진정되는 양상이나 상대적으로 낙폭이 작았거나 급매물이 누적된 단지에서는 약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시가격 상승'에 서울 아파트값 19주 연속 하락

경기도는 지난주 대비 0.08% 하락했다.

공시가격 상승률 1위를 기록한 과천시의 경우 0.19% 떨어져 지난주(-0.20%)와 비슷한 하락세를 유지했다.

지난주(-0.63%) 큰 폭의 하락을 보인 광명시의 아파트값은 금주 조사에선 -0.17%로 낙폭이 다소 둔화했다.

전국의 아파트값은 0.08% 하락했다.

지방(-0.08%)의 경우 광주(-0.01%)와 대구(-0.01%)광역시가 각각 2주 연속 하락했고 최근 4주 연속 상승세를 타던 전남도 이번 주 조사에선 상승세를 멈췄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 대비 0.10% 하락했다.

서울(-0.11%), 경기(-0.13%), 인천(-0.12%) 등 수도권의 전셋값이 모두 약세를 보였고 지방 광역시·도 중에서도 대구(0.07%)와 보합을 기록한 대전·전남을 제외하고는 일제히 전셋값이 하락했다.
'공시가격 상승'에 서울 아파트값 19주 연속 하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