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거래건수, 33개월만에 최저치 기록
전년 동월대비 33.2% 급감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가 급감하고 있다. 강남 테헤란로 전경(자료 한경 DB)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거래가 급감하고 있다. 강남 테헤란로 전경(자료 한경 DB)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이 급격히 줄고 있는 가운데, 상업·업무용 부동산도 거래절벽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상업·업무용 부동산은 상가, 오피스, 오피스텔 등 임대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부동산들이 주로 해당된다.

21일 국토교통부와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월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건수는 2만1079건으로 월별 거래량 기준으로 3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월(2만6580건) 대비 20.7% 줄고, 전년 동월(3만1566건)에 비해서는 33.2% 감소한 수치다.

지난 2월 거래량은 2016년 5월(2만984건) 이후 최저치다. 2월 거래량만 놓고 봤을 때에도 2016년 1만6726건 이 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는 오피스텔의 거래가 위축됐다. 2월 한달 간 1만730건이 거래돼 전월(1만3850건) 대비 22.5% 감소했고, 전년동월(1만6233건)보다 33.9% 줄었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주택시장을 비롯한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 침체가 상업·업무용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경기 침체와 대출 및 세금 규제 등으로 당분간 매수심리 회복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이 2002년 이후 처음으로 연 5% 아래로 떨어졌다. 서울의 한 오피스텔. /한경DB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이 2002년 이후 처음으로 연 5% 아래로 떨어졌다. 서울의 한 오피스텔. /한경DB

거래량 위축과 함께 수익률도 하락하고 있다. 오피스텔의 경우 연간 임대 수익률이 5% 밑으로 떨어졌다. 부동산114가 전국 오피스텔의 연도별 임대수익률 추이를 분석한 결과, 2018년 말 기준 연 4.97의 임대수익률을 나타냈다. 서울 지역의 경우 2016년부터 연 5% 이하로 떨어진 이후 현재 연 4.63% 수준에서 하락하고 있다.

상가 임대 수익률도 악화일로다. 한국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작년 전국 중대형상가의 연수익률은 4.19%로 전년(4.35%) 대비 0.16%p 하락했다. 소규모 상가의 연수익률은 3.73%로 전년(3.91%) 대비 0.18%p 떨어졌다. 서울은 중대형 상가의 작년 수익률이 3.8%, 소규모 상가의 수익률은 2.99% 정도였다.

한편 국토교통부가 앞서 내놓은 2월 신고일 기준(거래일로부터 60일 이내) 전국 주택매매거래량은 4만3444건으로 지난해 동월(6만9679건) 대비 37.7% 감소했다. 2013년 1월(2만7070건) 이후 최근 6년 1개월 중 거래량이 적었고, 2월 기준으로는 관련 통계작성을 시작한 2006년 1월 이후 최저치였다.

주택 유형 중 아파트의 거래량은 두드러지게 감소했다. 전국 기준 아파트가 2만8293건으로 전년 같은달 3만1305건보다 42.7% 감소했다. 연립·다세대는 1만1212건에서 8692건으로 28.2%, 단독·다가구는 8201건에서 6459건으로 21.2% 각각 줄었다.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3월 들어서도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서울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신고일 기준(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 3월(1~20일) 서울 아파트 거래건수는 1170건으로 일평균 58.5건에 불과햇다. 지난해 같은 달(2018년 3월1~31일) 1만3813건의 10%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