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社 GCC 철도공사 첫 참여
SK건설이 아랍에미리트(UAE) 사막을 횡단하는 4800억원 규모 철도공사를 수주했다.

SK건설은 UAE 에티하드 레일이 발주한 2단계 철도망 중 UAE 서부 구웨이파트~루와이스 구간(139㎞)을 건설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건설사가 걸프협력회의(GCC) 회원국의 철도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건설은 중국건축공정총공사(CSCEC)와 컨소시엄을 이뤄 공사를 수주했다. SK건설은 설계·시공·조달(EPC)을 맡았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46개월이다. 2023년 준공 예정이다. 총공사금액은 4억2000만달러(약 4800억원)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