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까지 보상 협의 끝내도 내년 말에나 개통 가능
올해 말로 예정됐던 위례신도시 지하철 8호선 추가 역 개통이 2021년으로 늦춰질 전망이다. 토지 소유주의 반발이 커 착공을 위한 토지보상 업무가 지연되고 있어서다. 오는 5월로 예정된 보상 협의가 무산되면 연내 착공도 불확실해질 공산이 크다.

토지보상 '난항'…8호선 위례 신설역 2년 더 늦어지나

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이르면 이달 8호선 추가역 신설을 위한 토지보상 협의에 들어간다. 보상 대상 토지는 경기 성남시 복정동과 창곡동에 걸쳐 있는 5만8873㎡다. 이 중 사유지는 총 15필지로 소유주는 13명이다. LH는 지난해 12월과 올 1월 두 차례에 걸쳐 소유주와 사전 협의를 했다. LH 관계자는 “진행 중인 감정평가가 끝나는 대로 보상 협의에 나설 것”이라며 “협의에 두 달 정도 소요되는 점을 감안해 5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행사인 서울도시교통공사는 토지보상이 끝나는 대로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착공을 위한 기본·실시설계는 거의 끝마쳤다. 공사 기간은 1년6개월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업계에선 사업이 더 늦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토지보상 협의가 무산될 것이란 관측이 많아서다. 토지보상액 산정 기준이 되는 공시지가를 두고 LH와 주민 간 이견이 큰 까닭이다.

보상 협의가 무산되면 연내 착공은 물 건너갈 가능성이 높다. 우선 국토교통부 중앙토지수용회에서 재결을 거쳐야 한다. 여기에 6개월이 소요된다. 이후 토지를 수용하는 데 2개월이 더 걸린다. 이렇게 되면 개통 시기는 2021년 하반기로 늦춰진다. LH 관계자는 “협의가 불발돼 국토부 재결로 넘어가면 연말에야 보상 업무가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지하철 8호선 추가 역 사업은 복정역과 산성역 사이에 역사를 새로 짓는 사업이다. 2008년 위례신도시 광역교통대책에 처음 포함됐다. 그동안 사업은 번번이 지연됐다. 2017년 완공 목표로 추진됐으나 지난해 4월에야 실시계획인가 승인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LPG충전소 설치 여부와 트램 환승노선 등을 두고 관계기관의 의견이 엇갈리면서 완공 시점이 올해 말로 연기됐다. 지난해 8월에는 사업부지가 성남복정1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돼 사업이 수개월간 멈췄다.

역 개통 지연으로 주민의 불만도 거세지고 있다. 위례신도시는 주민 8만여 명이 살고 있지만 도시 안에 지하철역이 없어 교통망이 열악한 곳으로 꼽힌다. 위례신사선(위례신도시~신사역), 위례과천선(위례신도시~경기 과천), 위례선(트램) 등 10년 전 위례신도시에 계획된 전철 사업 중 개통한 노선은 하나도 없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