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매매가 올 들어 1.22% 상승…전국 최고
외지인 거래↑…"500만원에 1채" 갭투자자 매집
올해 전국에서 아파트 매매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전남 광양 중동의 ‘성호2차’ 아파트. 이 단지는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의 차이가 거의 없어 갭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네이버거리뷰 캡처

올해 전국에서 아파트 매매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전남 광양 중동의 ‘성호2차’ 아파트. 이 단지는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의 차이가 거의 없어 갭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네이버거리뷰 캡처

“와서 한 채만 사서 가시는 분은 없어요.”

5일 전남 광양 중동 A공인 중개업소 관계자는 “세를 끼고 500만원이면 집 한 채를 살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근엔 발빠른 수도권 투자자들이 몰려오고 있다는 게 이 중개업소 관계자의 얘기다. 일대 새 아파트 공급이 거의 없는 탓에 전셋값이 매매가격에 육박한 영향이다.

◆‘인구 15만’ 광양, 집값 상승률 1위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광양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0.22% 상승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연간 기준으로도 전국 최고다. 올해 들어 1.22% 올라 대구 서구(0.87%)를 멀찌감치 앞질렀다. 인구 15만명 규모 소도시가 전국 집값 상승률 1위에 오른 건 이례적이다. 지난해 가을 이후 반년 가까이 줄곧 오름세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가격이 0.77% 하락한 것과 대조적이다. 전셋값도 꾸준히 오르는 중이다. 올해 들어서만 0.32% 상승해 세종시(0.87%)와 충남 논산(0.36%) 다음으로 많이 올랐다.
[집코노미] 갭투자자 놀이터 전락?…'상승률 1위' 광양의 이상한 집값

20년차 안팎 아파트 단지의 경우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의 차이가 거의 없다. 중동 ‘성호2차’ 전용면적 59㎡는 지난달 최고 8200만원에 거래됐는데 같은 달 전세 최고가는 8000만원을 기록했다. 세를 안고 200만원이면 아파트 한 채를 살 수 있는 셈이다. A공인 관계자는 “수리를 바로 마친 물건이라도 매매와 전세의 갭(Gap)을 1500만원 안쪽에서 맞출 수 있다”며 “5000만~1억원을 들고 와서 5~10가구씩 사는 투자자도 있다”고 귀띔했다.

일대에선 2000만원이면 못 사는 아파트가 없다는 말도 나온다. 광양시청 바로 앞 ‘태영2차’ 전용 59㎡는 전세를 끼고 1000만원이면 아파트 한 채를 살 수 있다. 매매가격은 1억~1억500만원 안팎인데 전셋값은 9000만원 후반대다. 맞은편 ‘금광1차’ 같은 면적대는 한 채를 사는데 필요한 목돈이 1000만원도 들지 않는다. 인근 마동 ‘금광블루빌’ 전용 74㎡는 올해 초 1억4000만~1억4800만원에 매매거래됐는데 전셋값이 1억3500만원 안팎이다.

신축 아파트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올해로 입주 6년차인 중동 ‘대광로제비앙2차’ 전용 74㎡는 매매와 전세가격 차이가 3000만원가량에 불과하다. 이 면적대는 지난달 1억9000만원에 손바뀜해 2억원 선에 근접했다. 1년 전만 해도 1억4000만원 안팎에 거래되던 주택형이다.

◆“갭 투자자 몰려”…외지인 거래 60%↑

일선 중개업소들은 투자수요가 집값을 끌어올리고 있다고 말한다.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의 차이가 거의 없다 보니 서울 등 수도권 투자자들이 내려와 ‘쓸어담기’ 식으로 매집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마동 B공인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거래가 부쩍 늘고 있다”며 “발빠른 투자자들은 이미 재작년부터 들어와 재미를 봤다”고 전했다.

[집코노미] 갭투자자 놀이터 전락?…'상승률 1위' 광양의 이상한 집값

투자자들의 거래는 급격히 늘어나는 중이다. 광양 아파트 매매거래 가운데 외지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해 말 20~30% 중반대에서 올해 1월 61%(437건)로 급증했다. 한 아파트는 올해 들어서만 143건이나 거래됐다. 같은 기간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 전체 거래량(178건)과 맞먹는 수준이다.

이처럼 투자자들이 몰리는 건 일대 공급이 없어서다. 광양은 지난해 새 아파트 입주가 420가구에 불과했다. 내후년까지 예정된 입주물량도 아예 없다. 중동 C공인 관계자는 “올해 여수 웅천지구 입주가 몰리고 내년엔 순천에 새 아파트 입주가 있지만 가격 편차가 커 완전히 다른 시장”이라며 “전세가격이 매매가격을 밀어올리는 전형적인 상승추세가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주변 산업단지의 소비력이 높은 것도 임대수요를 뒷받침하는 요인이다.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여수산단 근무자들도 집값이 싼 광양에서 전셋집을 찾는다”며 “지방 발령을 받아 가족단위로 집을 구하는 이들도 많다”고 말했다.
[집코노미] 갭투자자 놀이터 전락?…'상승률 1위' 광양의 이상한 집값

전문가들은 집값 상승 흐름이 당분간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여수·순천·광양 일대 입주가 많지 않은 까닭이다. 그러나 ‘묻지마 투자’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상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위원은 “매매가격이 저렴한 집은 상태가 좋지 않아 전세가 잘 나가지 않거나 수리비가 더 많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며 “여러 채를 소유할 경우 전세가격이 조금만 출렁여도 연쇄적인 영향이 있는 만큼 자금조달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