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진위 10년 만에 본격 사업
조합 "연내 건축심의 마칠 것"
최고 50층까지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성수전략정비구역3지구 개발이 본격화한다. 조합설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한 지 10여 년 만에 재개발조합이 설립됐기 때문이다.

'한강변 최고 50층' 성수3지구 재개발조합 설립인가

성동구는 전날 성수3지구 재개발조합 설립을 인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성수3지구 추진위는 지난해 11월 조합 창립 총회를 열고 조합 설립과 조합장 선출 등을 논의한 뒤 12월 초 성동구에 조합 설립 인가를 신청했다. 성동구가 약 석 달 만에 조합 설립을 인가하면서 2009년 추진위를 구성한 지 10년 만에 정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전략정비구역은 2009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한강 르네상스’ 계획에 따라 지정됐다. 기부채납(공공기여) 비율을 25%로 늘리는 대신 아파트를 최고 50층 높이로 지을 수 있도록 허용했다. 당시 이촌·여의도·합정·압구정 등 5곳이 전략정비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성수동을 제외하고 모두 정비구역에서 해제됐다.

지방자치단체는 정비구역의 사업 진척이 느릴 경우 직권으로 구역을 해제할 수 있다. 성수3지구는 총 4개 지구로 구성된 성수전략정비구역 가운데 사업 속도가 비교적 느렸다. 정비업계에선 사업 진척이 더뎌 정비구역에서 해제되면 최고 50층 건축 계획이 물거품이 될 가능성이 있어 사업 속도를 올렸다고 보고 있다.

성수3지구는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일원 11만4193㎡ 부지다. 임대주택 315가구를 포함한 총 1852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성수3지구 재개발조합 관계자는 “교통환경영향평가를 거친 뒤 연내 건축 심의까지 마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