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제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발표하면서 건설업종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증권가의 분석이 나왔다.

이상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1일 "서울시가 지역균형발전을 실현하고 철도교통 소외지역을 연결하는 구축계획 용역결과를 발표했다"며 "면목, 난곡, 목동, 우이신설선 연장 뿐만 아니라 강북횡단, 기존선 개량을 재정사업으로 추진하고 민자로 추진 중인 신림, 동북, 위례신사, 서부선도 사업 추진 속도를 내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철도의 영향력이 크다는 것을 지방정부가 인정한 셈"이라며 "기존 철도의 개량을 통한 품질개선을 추진하겠다는 것이 주요 골자"라고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이번 발표노선의 대부분이 제1차 계획에 포함된 것들이기 때문에 특이점은 적다"면서도 "하지만 연초 국토교통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선정과 같이 서울시도 사회간접자본(SOC)에 적극적인 관점으로 돌아섰다는 점에서 건설업종에 수혜가 될 것"이라고 짚었다.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건설업종 수혜 전망"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