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업무협약 체결
2022년 준공…150곳 입주
'고덕비즈밸리' 입주 5개 기업 선정

서울 강동구에 조성 중인 ‘고덕비즈밸리(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조감도)’에 기업들이 속속 입주하고 있다.

강동구는 고덕비즈밸리 내 자족기능시설용지의 용지공급 추천 대상자를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강동구는 작년 말 6개 자족구역 중 자족5구역 8개 필지 총 1만5337㎡를 분양했다. 각 필지는 약 1160~2370㎡ 규모다. 강동구 기업유치평가위원회 심의 결과 5개 필지의 추천 대상자가 선정됐다.

자족5-1용지엔 태양광, 연료전지 등 재생에너지 연구·제조기업인 에스에너지 컨소시엄이 입주한다. 5-4용지는 의료용품·의약 관련 제품 연구·제조기업인 에이스메디칼에 배정된다. 5-5용지는 돈육 도매, 사료 연구 기업인 도드람양돈협동조합 컨소시엄에 돌아간다. 5-7용지엔 무선통신장비 연구·제조기업인 기산텔레콤 컨소시엄이, 5-8용지엔 바이오의약품 등 연구개발 기업인 보령바이오파마가 입주할 예정이다.

강동구는 이번에 선정된 5개 기업 컨소시엄을 비롯해 지난해 자족용지 2구역 용지공급 대상자로 선정된 기업들과 올 상반기 업무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기존에 2구역 용지공급 대상자로 선정된 6개 기업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용지공급 계약을 체결해 올 하반기 착공할 예정이다.

이번에 공급 대상을 선정하지 못한 3개 필지(5-2, 5-3, 5-6)는 상반기 다시 추천 대상자를 모집한다. 나머지 자족용지는 구역별로 차례차례 공급해 연내 공급 공고를 완료하는 게 목표다.

고덕비즈밸리는 고덕동 345 일대에 23만4523㎡ 규모로 조성 중인 상업업무 복합단지다. 2022년 준공이 완료되면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형 복합쇼핑몰, 공공청사, 상업시설 등 150여 개 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