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오피스 66개 실 565석
석촌호수·서울 전경 조망권
롯데월드타워 '워크플렉스' 문 열어

롯데물산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30층에 공유 오피스 ‘워크플렉스 롯데월드타워’(사진)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석촌호수와 서울의 전경을 내려다볼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총 66개 실, 565석 규모다. 2인실부터 75인실까지 맞춤형 업무공간을 제공한다. 2개의 라운지와 6개의 회의실, 폰부스 등을 갖췄다. 365일 24시간 안정적인 보안을 제공한다. 데스크 직원이 상주하며 전화응대, 예약, 회의 지원, 우편물 관리 등의 사무 서비스를 지원한다.

롯데물산 관계자는 “서비스드 공유오피스라는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입주자는 롯데그룹 직원과 동일하게 롯데월드타워&몰 시설 할인 혜택을 적용받는다. 롯데호텔과 연계해 7곳의 비즈니스센터 특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박노경 롯데물산 자산운영본부장은 “123층 롯데월드타워는 층 단위(1개층 3300㎡)로 임대하다 보니 직원 300명 이상 대형사만 입주가 가능했다”며 “공유 오피스 도입으로 다양한 기업이 입주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롯데물산은 올 연말까지 60% 입주율을 목표로 워크플렉스 쇼룸을 운영한다. 초기 입주기업엔 입주 인원과 계약 기간, 오피스 타입에 따라 최대 35%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광영 롯데물산 대표는 “최고 수준의 인프라와 전망을 갖췄다”며 “기업들의 선택 폭이 넓어졌다”고 말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