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팀 = 국토교통부는 13일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올해 표준지 가격을 최종 공시한다.

국토부가 12일 공개한 올해 전국 표준지 50만 필지의 공시 가격은 지난해보다 9.42% 오를 전망이다.

이대로 확정된다면 전국 표준지 가격은 2008년 이후 최대폭으로 상승하는 셈이다.

서울은 13.87%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할 도시로 예측됐다.

서울의 공시지가 상승률은 2007년(15.43%) 이후 12년 만에 최대폭으로 오를 전망이다.

앞서 성북구와 성동구 등 서울의 일부 자치구는 국토부를 직접 방문하거나 공문을 보내 공시지가 인상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며 인하를 요구했다.

공시 가격에 이의가 있는 토지 소유자는 국토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조정된 가격은 4월12일쯤 재공시된다.
서울 13.87% 상승?…오늘 표준지 공시지가 공시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