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에 게시되는 부동산 매물 가운데 절반가량은 허위 매물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은 8일 국회에서 ‘온라인 부동산 허위매물 근절 입법 공청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온라인 부동산 허위 매물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 매물 200건 중 91건(45.5%)은 온라인 광고 내용과 다른 허위·과장 매물이었다. 허위·과장 매물 91건 중 47건(23.5%)은 허위 매물로 드러났다. 예약 후 방문했음에도 ‘방문 직전 거래가 완료됐다’거나 ‘더 좋은 매물을 권유’하는 등의 이유로 매물을 볼 수 없었다. 나머지 44건(22.0%)은 가격, 층수, 옵션 등 광고와 실물이 다르거나 과장된 것으로 파악됐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