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집으로 돈 번 것 아닌데 세금 더 내라니"
급매물 아직 없어…일부 고가주택 "세금 문제 안 된다"
'공시가격 상승' 서울 단독주택 밀집지, 불만속 눈치 보기

"가뜩이나 거래가 안 되는데 세금이 더 오른다고 하니 사려는 사람이 더 없을 것 같네요."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공개된 25일 단독주택 밀집 지역 내 중개업소들은 방문자는 물론 문의 전화 한 통 없을 정도로 한산했다.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 인근의 한 중개업소는 "대출 규제가 강화된 후 매수자 발길이 뚝 끊겼다"며 "이번에 한남동 일대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한동안 이런 상황이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마포구 연남동의 한 중개업소는 "공시가격 인상이 예상됐던 일이긴 하지만 생각보다 조정 폭이 컸다"며 "문은 열었지만, 손님이 올 거란 기대는 별로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4일 올해 전국의 22만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9.13%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고가 단독주택이 밀집한 서울은 17.75% 상승했고 그중에서도 용산구와 강남구, 마포구 순으로 30% 이상 올랐다.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원종훈 세무팀장에 따르면 마포구 연남동의 공시가격 12억2천만원짜리 단독주택은 올해 공시가격이 23억6천만원으로 93.4% 상승함에 따라 보유세 부담이 작년 458만원에서 올해 687만원으로 세 부담 상한인 50%까지 오른다.

정부는 아파트에 비해 저평가됐던 단독주택의 현실화율(시세 반영률)을 제고해 조세 형평성을 맞추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공시가격 상승' 서울 단독주택 밀집지, 불만속 눈치 보기

하지만 단독주택 주민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강남구 대치동의 한 중개업소는 "오랫동안 한집에 살았고 집을 팔아서 시세차익을 얻은 것도 아닌데 세금을 더 내라고 하니 주민들은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그렇다고 당장 눈에 띄는 변화가 생긴 것은 아니다.

중개업소들은 공시가격 발표 후 나온 급매물은 아직 없다고 했다.

마포구 연남동의 한 중개업소는 "예측 못 했던 일이 아니기 때문에 집주인들이 크게 동요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한남동의 한 중개업소는 "세금이 얼마나 늘어날지 걱정이 된다고는 하는데 아직은 눈치 보기 단계인 것 같다"며 "오는 6월 종합부동산세가 나오면 그때 움직이지 않을까 싶다"고 예상했다.

초고가 단독주택 밀집 지역은 더욱 조용하다.

강남구 삼성동의 주택·건물 전문 중개업소는 "이 지역 단독주택이나 건물 주인들은 세금이 늘어나는 데 영향을 받지 않는다"면서 "부동산 시장 호황기 때만큼은 아니지만, 꾸준히 매수 문의가 있다"고 전했다.
'공시가격 상승' 서울 단독주택 밀집지, 불만속 눈치 보기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 발표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는 찬반양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한 청원인은 "여전히 집값보다 보유세는 현저히 낮은 수준"이라며 "공시가격 현실화는 후퇴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청원인은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올랐다고는 하나 강남 고가주택의 가격에 비교하면 너무 낮은 수준"이라며 "시세에 맞는 수준까지 끌어올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한 청원인은 "요즘 부동산 정책은 규제만 있는 것 같다"며 "부동산 거래가 이뤄지지 않을 때 이삿짐센터, 중개업소, 가구·가전업계 등 연관 산업은 물론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함께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