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서초 등 상승률 높은 자치구들 대책 마련 부심
[공시가격 인상] 상승률 최고 서울 용산구 "이의신청 등 모색"

24일 서울의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가 역대 최대치인 17.75% 오르면서 해당 구들이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공시가격이 35.40% 뛰어 전국에서 가장 상승률이 높은 서울 용산구는 "그동안 한국감정원에 몇 차례 공시가 상승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며 "구민 대상으로 이의 신청과 법적 구제 절차 안내 등을 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모아진 의견이 최종 공시가격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31.2% 상승한 마포구는 "지난번 (국토교통부) 방문시 정부 정책에 동의하지만 서민이 거주하는 중저가 저택은 일시에 큰 폭으로 올리는 것보다 점진적으로 올려달라고 건의했고, 지금도 같은 입장"이라고 말했다.

각각 35.01%와 22.99% 상승한 강남구와 서초구는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말을 아꼈다.

불만은 있으나 공개적으로 입장을 내기 어려운 분위기인 것으로 보인다.

강남구 관계자는 "국가 정책으로 추진하는 일이고 감정원에서 하는 업무라 공식 입장을 외부로 표명하지는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서초구 관계자는 "전체적인 조정 영향을 받은 듯 하다"며 "구에서 더는 관여할 게 없다"고 말했다.

21.69% 상승한 성동구도 "내일 공시가 되면 구가 더 이상 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강남구와 서초구, 성동구는 종로구, 동작구 등과 함께 지난 10일 세종시 국토부 청사를 찾아 표준 단독주택 공시 예정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며 조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들 구는 동시에 한국감정원에 정식으로 의견을 제출해 감정원이 현장 조사 등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5개 구청 외에 마포구청도 최근 개별적으로 세종 국토부 청사를 방문해 의견을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