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만명 몰려 평균 가점 66.3점

디에이치 라클라스는 63.8점
해당 지역 51점 최저점 '행운'
'130 대 1' 위례포레자이 당첨 가점, 강남보다 높았다

북위례 첫 분양 아파트 ‘위례포레자이’의 청약 가점 커트라인이 거주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14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이날 당첨자 발표를 한 ‘위례포레자이’의 당첨자 평균 가점은 66.3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서울 강남권에서 분양한 ‘디에이치 라클라스’(63.8점)보다 2.5점 더 높은 수준이다. 작년 5월 같은 지역에서 분양한 ‘하남 포웰시티’(63.9점)보다도 2.4점 더 높다.

전용면적 101㎡A 기타경기·기타지역, 전용 101㎡B 기타지역, 전용 131㎡ 기타경기 등에서 최고점인 79점 당첨자가 나왔다. 가점 만점인 84점이나 80점대 당첨자는 없었다. 최저점(51점) 당첨자는 전용 101㎡B 해당지역에서 나왔다. 작년 말 서울에서 분양한 ‘DMC SK뷰’(55점), ‘디에이치 라클라스’(52점), ‘힐스테이트 녹번역’(56점)의 가점 커트라인도 50점대였다.

'130 대 1' 위례포레자이 당첨 가점, 강남보다 높았다

거주지역별로 경쟁률이 달랐던 만큼 가점 커트라인의 차이도 크게 나타났다. 이 단지는 지역우선배정분이 있어 거주지역별로 분리해서 청약 접수를 했다. 하남시민은 50점대로도 당첨이 가능했다. 기타 경기·서울·인천 거주자는 60점대 중후반부터 당첨됐다. 지역별 최저점은 해당지역 51점, 기타경기 67점, 기타지역 65점 등이다.

단 3가구만 공급돼 청약 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전용 108㎡T의 당첨자 가점은 해당지역 62점, 기타경기 70점, 기타지역 74점 등이다. 가장 인기가 없었던 전용 101㎡B는 해당지역 최저점이 51점까지 떨어졌다. 기타경기는 67점, 기타지역은 65점을 나타냈다. 이 단지는 전체 가구의 30%를 하남시민(해당지역)에게 우선 배정하고 경기도 거주자(기타경기)에게 20%, 서울·인천 거주자(기타지역)에게 50%를 할당했다.

지난 3일 진행한 1순위 청약에서 487가구(특별공급분 제외) 모집에 청약 통장 6만3472개가 몰려 평균 130.3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분양의 50%를 가점제로 먼저 선정하고 나머지 50%를 추첨제로 배정했다. 추첨제의 75%는 무주택자에게 우선권을 줘 실질적으로는 전체 일반분양 가구의 87.5%를 무주택자에게 우선배정했다.

‘위례포레자이’는 경기 하남시위례지구 A3-1BL블록에 9개동, 558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전 가구를 전용 95~131㎡ 중대형으로 구성했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820만원이다. 정당계약은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진행한다.

이소은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