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사이에 '하락 우세'로 돌아서…KDI, 전문가 100여명 설문

1년 뒤 서울 집값에 대한 전문가 집단의 전망이 '상승'에서 '하락' 우세로 전환했다.

13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학계·연구원·금융기관·건설사 등 전문가 100여명을 상대로 작년 12월 실시한 '부동산시장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1년 후 서울 주택 매매 가격이 내릴 것이라는 견해는 44.7%로 오를 것이라는 견해(24.3%)보다 20.4%포인트 높았다.
1년 뒤 서울집값 전망 반전…전문가 "하락 45% vs 상승 24%"

작년 9월에 역시 전문가들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1년 후 서울 집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이 46.1%로 하락할 것이라는 답변(27.5%)보다 18.6%포인트 높았는데 3개월 사이에 반전한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서울 집값 하락 폭을 2.5% 미만으로 보는 응답은 28.2%, 2.5% 이상 5% 미만이 될 것이라는 답변은 10.7%였다.

5% 이상 떨어질 것이라는 응답은 5.8%였다.

전문가의 31.1%는 서울의 주택 매매 가격이 1년 후에도 현재와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고 답변했다.
1년 뒤 서울집값 전망 반전…전문가 "하락 45% vs 상승 24%"

1년 후 비수도권 집값이 하락한다는 전망은 79.6%로 앞선 조사 때보다 28.6%포인트 높아졌고, 상승한다는 전망은 3.9%로 9.8%포인트 낮아졌다.

현재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다는 전망은 16.5%로 18.8% 포인트 낮아졌다.

서울의 집값 상승률이 높다는 의견은 많이 줄었다.

서울 주택매매 가격 상승률이 높다(높음, 매우 높음)고 답한 전문가 비율은 작년 9월 조사 때는 90.2%였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47.6%로 하락했다.

서울의 집값이 적정하다는 응답자 비율은 33.0%로 작년 9월 조사(7.8%) 때보다 높아졌다.

비수도권 주택가격에 대해서는 낮다(낮음, 매우 낮음)는 평가가 67.0%로 앞선 조사(52.9%) 때보다 확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