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3주택지구 재건축에 대형 건설사 속속 참여 의사

최근 시공사 선정을 취소한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3주택지구(주구)에 대형 건설사들이 잇따라 참여 의사를 밝혔다.

10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은 이날 오후 반포 3주구 재건축조합에 시공 입찰의향서를 제출했다.

삼성물산은 2015년 12월 서초 무지개아파트 수주에 참여한 이후 3년여 만에 시공사 참여 의향서를 냈다.

삼성물산에 앞서 GS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롯데건설, 포스코건설, 현대건설 등이 이미 시공 입찰의향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조만간 조합에서 마련하는 시공사 간담회에 참석해 반포3주구 재건축 수주전을 벌일 예정이다.

반포3주구는 전용면적 72㎡ 1천490가구로 이뤄져 있다.

재건축이 이뤄지면 17개 동, 2천91가구로 재탄생한다.

반포3주구 재건축조합은 지난해 7월 현대산업개발을 시공사로 선정했지만, 공사비 등을 두고 견해차를 보이다 지난 8일 임시총회를 열어 현대산업개발의 시공사 자격을 취소했다.

현대산업개발 측은 조합의 결정에 불복해 즉각 총회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내기로 했다.

또 현대산업개발의 시공사 자격을 유지해야 한다는 일부 조합원은 오는 20일 조합장 해임 총회도 열 예정이어서 당분간 갈등이 이어질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