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투기 의혹, 억울함 토로
아이유/사진=변성현 기자

아이유/사진=변성현 기자

아이유가 지난해 매입한 건물과 관련해 투기 의혹이 불거지자 소속사가 즉각 반박했다.

7일 아이유 소속사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아이유가 지난해 1월 어머니의 사무실, 아이유 개인 작업실, 아이유가 서포트하는 후배들의 연습 공간 마련을 위해 건물을 매입한 것은 맞다"며 "투기 목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이유가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건물을 매입한 것은 집인 방배동 인근이기 때문"이라며 "23억 원이라는 금액도 어떻게 책정된 것인지 모르겠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앞서 한 매체는 아이유가 45억 원에 매입한 토지와 건물이 GTX(수도권광역급행열차) 사업으로 23억 원의 시세 차익을 얻게 됐다고 보도했다.

소속사 측은 "투기라는 것은 차익을 바라고 매입과 매각을 할 때 쓰는 말 아니냐"며 "아이유는 사용 목적을 위해 건물을 매입했고, 매각 계획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